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

부동산금융학과

Dept. of Real Estate

부동산과 금융을 융합한 전문가 양성의 요람

  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  • 네이버밴드로 보내기
    •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    • X

[주목! 창신대 부동산대학원] 부동산대학원에 전문직 종사자 몰린다는데…

  • 관리자
  • 0
  • 1,086
  • Print
  • 글주소
  • 2019-04-09 14:14:07
변호사5.jpg

정상철(왼쪽 세 번째) 창신대 부동산대학원장과 변호사들이 부동산 연구 관련 수업을 진행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./창신대 부동산대학원/

부동산 경기 침체에도 전문가들이 찾는 배움터가 있어 눈길을 끈다. 창신대 부동산대학원이 그렇다.


창신대학교(총장 강정묵) 부동산대학원은 2017학년도에 개원했다. 교육목표로는 부동산컨설팅, 자산관리, 부동산조사, 도시계획, 금융상품개발 등 부동산 제분야의 연구를 통해 부동산 산업의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고 사회발전에 이바지하는 것을 포함하고 있다. 부동산대학원 개설 첫 해인 2017년 25명이 입학한 데 이어 올해까지 매년 25명이 입학해서 현재 70여명이 재학 중이다. 


이들 중에는 부동산 관련 종사자는 물론 변호사, 의사, 공인회계사, 세무사, 법무사, 건축사 등 전문 직종과 금융권 임원급도 재학중에 있어 전문직들의 관심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. 올해에도 변호사 3명이 입학했다. 


창신대 측은 근래 몇 년간 전국적으로 대학원 사정이 어려워지고 있는 현실을 감안하면 부동산대학원이 전문직들의 관심에 부응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. 


창신대 부동산대학원은 △현장실무 및 재테크 중심의 교육과정 △경매특화교육 △최고경영자과정(AMP)을 운영하고 있다. 특히 부속 경매연구소도 운영하고 있으며 매주 목요일 마다 시민이 참여해 공부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. 또 부동산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(AMP)은 재테크 중심의 실무적인 강의로 진행되고 있다. 


교수진은 20여명이 활동하고 있고 부동산 관련 연구 및 융·복합 심화학습으로 대학원 수업을 이끌고 있다. 최근에는 해외부동산 탐방과 선진 부동산시장 사례 연구를 통해 국제적 안목을 갖춘 부동산 전문가를 양성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. 


정상철 대학원장은 “그동안 지역 부동산 교육·연구 활동에 지속적으로 노력한 결과 다양한 전문직 종사자들이 대학원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”며 “앞으로 부동산대학원의 특성화를 통해 경남이 부동산교육의 메카로서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”고 밝혔다. 


50f3f5c401a9315ce8a3d6e45bf0761e.jpg
dce9468158256bd0a9767fa4129d6a5b.jpg
 

 

조규홍 기자 hong@knnews.co.kr

출처 : 경남신문 http://www.knnews.co.kr/news/articleView.php?idxno=1282991


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